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칸트의 물음: “인간은 무엇인가?”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칸트의 물음: “인간은 무엇인가?”
  • Kant on the Question: “What is Human?”
저자명
강영안
간행물명
철학논집KCI
권/호정보
2014년|38권 (통권38호)|pp.39-66 (28 pages)
발행정보
서강대학교 철학연구소|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0.66MB)
주제분야
인문학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이 글은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칸트의 물음이 제기되는 자리와 맥락을 검토하고 이를 통해 칸트의 두 철학 개념에 다시 주목할 뿐 아니라 이 물음이 칸 트의 초기철학부터 말년의 철학에 이르기까지 가진 기능과 역할을 드러내 보고자 한다. 첫 부분은 “나는 무엇을 알 수 있는가?”, “나는 무엇을 행해야 하는가?” “나 는 무엇을 희망해도 좋은가?”, 이 세 가지 물음이 등장하는 맥락, 곧 ‘이성의 관심’ 에 주목한다. 이를 통해 이성의 본성적 필요에 따라, 이성이 나아가야 할 목적지가 드러난다. 이어서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칸트의 물음은 타인과 함께 발을 딛고 살고 있는 세계, 곧 자연 환경과 사회 속에서 삶을 가꾸어야 가야 할 ‘세계거주민’ 으로서의 인간에 관해서 묻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낸다. 문헌으로 볼 때 칸트의 질 문은 그의 철학의 후기, 또는 그의 말년의 철학에 나타난다. 이런 의미에서 칸트의 물음은 마치 목적지처럼 칸트철학을 그곳으로 향하도록 이끌어준 물음이다. 그런데 칸트의 초기 문헌을 통해 이미 이른바 칸트의 ‘인간학적 전회’가 일어났다는 것이 확인된다. 이런 의미에서 칸트의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은 칸트 철학을 뒤에 서 밀어준 물음이었다. 이 글의 후반부는 칸트의 앞 선 세 물음이 ‘세계시민’ 또는 ‘세계 거주민’의 관점에서 다시 물어볼 수 있는 근거를 얻게 된다는 것을 드러낸다. 이를 통해 앞 선 세 물음의 성격을 세계시민의 관점에서 드러내며, 이 물음에 대한 칸트의 답이 무엇인지 찾아보고, 그 답이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어떤 지 평을 다시 새롭게 열어주는지를 탐구해 보는 것이 후속 과제임을 끝으로 확인한다.

영문초록

This paper is devoted to investigate the place and context of Kant’s question, “What is human?” and to clarify its close relationship with Kant’s classification of philosophy into two senses (“philosophy in scholastic sense” and “philosophy in the sense of world citizen”) as well as to disclose the function and role of the former question in Kant’s philosophy from the 1760’s until the 1790’s. First part pays attention to Kant’s concept of the “interest of reason” in which terms three questions, “What can I know?”, “What ought I to do?”, and “What may I hope” are asked. This attention shows us the ends which would satisfy the needs of human reason by arriving there. On the other hand, this paper testifies that Kant’s question, “What is human?” appears at some places including a letter in the late phase of his philosophy; that his question is related with human as a world inhabitor who is living with others on this globe and that this question do function as a kind of teleological principle to attract all Kant’s philosophical endeavors unto it. The latter part of this paper shows, however, that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e question of human, that is, the question of human’s place in divine creation already plays a crucial role in Kant’s early philosophy. The conclusion indicates that next task should be to investigate the anthropological nature of three antecedent questions if they were asked once again with the question, “What is human?”, i.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hilosophy in the sense of world citizen.”

목차

I. 들어가기: 칸트의 물음
II. 칸트의 물음이 등장하는 자리와 맥락
III.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물음과 철학 개념의 구분
IV. 앞선 세 물음과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의 연관 관계
V. 칸트에게서 인간이 왜 문제가 되는가?
VI. 결론
참고문헌

참고문헌 (18건)

  • 강영안, 『철학은 어디에 있는가? 삶과 텍스트 사이에서』, 한길사, 2012.
  • 김수배, 「칸트의 인간관 -실용적 인간학의 이념과 그 의의」, 『철학연구』, 제37집, 1995, 171~191.
  • 백승균, 『헬무트 플레스너의 철학적 인간학』, 계명대학교출판부, 2005.
  • Cassirer, E., Rousseau Kant Goethe. Two Essays, Translated by James Gutmann, Paul Oskar Kristeller, and John Herman Randall, Jr., Princeton, 1970.
  • Gerhardt, V., “nteresse” Historische Woerterbuch der Philosophie, Bd. IV, Basel/Stuttgart, 1976, 479~494.
  • Piovesana S. J./Gino K., Recent Japanese Philosophical Thought 1862~1962, A Survey, Japan, 1963.
  • Kant, I., “. Immanuel Kants Nachricht von der Einrichtung seiner Vorlesungen in dem Winterhalbenjahre von 1765~1766” Kant’ gesammelte Schriften, Bd. II, hrsg. Königlich Preußi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Berlin, 1912.
  • _______, “on den verschiedenen Racen der Menschen” Kant’ gesammelte Schriften, Bd. II, hrsg. Königlich Preußi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Berlin, 1912.
  • _______, Kritik der reinen Vernunft, Kant’ gesammelte Schriften, Bd. III, hrsg. Königlich Preußi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Berlin, 1911.
  • _______, Religion innerhalb der Grenzen der blossen Vernunft, Kant’ gesammelte Schriften, Bd. VI, hrsg. Preußi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Berlin, 1907.
  • _______, Logik, Physischen Geographie, Pädagigik, Kant’ gesammelte Schriften, Bd. IX, hrsg. Königlich Preußi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Berlin/Leibzig, 1923.
  • _______, Kant’ Briefwechsel, Bd. II 1789~1794, Kant’ gesammelte Schriften, Bd. XI, hrsg. Königlich Preußi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Berlin/Leipzig, 1922.
  • _______, Kant’ Handschftlicher Nachlass: Bd VII, Kant’ gesammelte Schriften, Bd. XX, hrsg. Preußi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Berlin, 1942.
  • _______, Kant’ Vorlesungen: Vorlesungen über Metaphysik und Rationaltheologie (hrsg. Akademie der Wissenschaften zu Göttingen), Kant’ gesammelte Schriften, Bd. XXVIII, hrsg. Deut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zu Berlin, Berlin, 1970.
  • _______, Lectures on Metaphysics, Translated and edited by Karl Ameriks and Steve Anragon, Cambridge, 1997.
  • Kuehn, M., Kant. A Biography, Cambridge, 2001.
  • Kuyper, A., Souvereiniteit in eigen kring (1880), Kampen: Kok, 1930³ Van de Pitte, Frederick P., Kant as Philosophical Anthropologist, The Hague, 1971.
  • Wison, H. L., Kant’ Prgamatic Anthropology. Its Origin, Meaning, and Critical Significance, Albany/NY, 2006.
구매하기 (5,700)
추천 연관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