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공황 장애의 인지적 기제로서 임박형 이분법 사고의 작용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공황 장애의 인지적 기제로서 임박형 이분법 사고의 작용
  • Imperative Dichotomous Thinking as a Cognitive Mechanism of Panic Disorder
저자명
황성훈(Seong-Hoon Hwang)
간행물명
인지행동치료KCI
권/호정보
2018년|18권 3호(통권42호)|pp.267-284 (18 pages)
발행정보
한국인지행동치료학회|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0.46MB)
주제분야
심리학
서지반출

국문초록

인지적 이론은 공황을 신체 감각에 대한 재앙적 오해석의 결과로 설명한다. 본 연구는 공황 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이분법 사고가 재앙적 오해석에 해당하는 인지적 증폭 작용을 한다는 가설을 검증하고자 했다. 대학생 표집을 대상으로 한 앞선 연구(황성훈, 이훈진, 2012)에서 이 가설은 입증되지 못한 바 있다. 그 원인이 공황 장애에 특유한 이분법 사고를 측정하지 않았다는 분석에서, 본 연구는 일반형 이분법 사고 외에도 공황 발작의 응급성을 반영하는 임박형 이분법 사고 척도를 적용하였다. 정신과 전문의나 임상심리전문가의 DSM-IV에 기초한 임상 진단에 따라, 공황 장애 환자 21명, 신체형 장애(DSM-5 기준, 신체 증상 장애) 환자 18명, 건강한 통제 집단 20명이 선별되었고, 이들에게 신체 감각 증폭 척도, 이분법 사고 지표 개정판, 임박형 이분법 사고 지표가 실시되었다. 신체 감각에 대한 예민성에서 예측대로 신체형 장애 집단이 가장 높고, 그 다음이 공황 장애 집단이었으며, 건강한 통제 집단이 가장 낮았다. 이분법 사고는 일반형과 임박형에 따라서 달랐다. 일반형은 공황 장애 집단과 신체형 장애 집단이 건강한 통제 집단보다 높되, 두 환자 집단간 차이는 없었다. 반면 임박형 이분법 사고에서는 가정대로 공황 장애 집단이 가장 높아서, 신체형 장애 집단과 변별되었으며, 건강한 통제 집단이 가장 낮았다. 끝으로 본 연구의 이론적, 임상적 시사점을 제시하였으며, 한계와 이를 보완하기 위한 미래 연구의 방향을 논의하였다.

영문초록

The cognitive theory explains that panic disorders result from catastrophic misinterpretations on bodily sensations. Following the preceding study (Hwang & Lee, 2012), current study was conducted to test the hypothesis that the dichotomous thinking (DT) works as a cognitive amplifier corresponding to catastrophic misinterpretations in patients with panic disorders. The reason why Hwang and Lee (2012) did not succeed in testing the same hypothesis in college students could be because they did not use measure of DT specific to panic disorder. Upon this analysis, measures for imperative DT reflecting the nature of urgency specific to panic attack was developed and used in addition to measures for general DT. Based upon the clinical diagnoses of psychiatrists or clinical psychologists according to DSM-IV, patients with panic disorder (PD) and with somatoform disorder (SD; each 21 and 18 subjects), and 20 healthy controls (HC) were screened out. To them Somatosensory Amplification Scale (SSAS), Dichotomous Thinking Index, General and Imperative version(DTI-30R, I-DTI each) were administered. As predicted, in the sensitivity to bodily sensation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with SD as the highest, PD as second-highest and HC as the lowest. Results concerning DT differed according to the subtype. In the general version of DT the both SD and PD were higher than HC while the two patient groups did not differ from each other. However the imperative DT, as assumed, revealed the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descending sequence of PD, SD, and HC. In the end, theoretical and clinical implications of these findings were discussed with the same emphasis on the limitations of present study and directions for future one.

구매하기 (4,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