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6세기 신라 법흥왕대 반포 율령의 성격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6세기 신라 법흥왕대 반포 율령의 성격
  • The Significance of the Law Codes Promulgation by King Beopheung in Silla
저자명
이성호
간행물명
동국사학KCI
권/호정보
2017년|62권 (통권62호)|pp.87-123 (37 pages)
발행정보
동국역사문화연구소|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0.84MB)
주제분야
교육학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법흥왕의 율령반포를 중심으로 신라의 법제를 검토해보았다. 신라는 지리적인 환경으로 인한 고립으로 중국과의 교류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기에 중국과 직접적인 교류는 어려웠고 백제와 고구려를 통한 간접적인 교류만이 가능했다. 521년에 이르러서야 남조의 양과 교류를 하게 되면서 직접적인 교류가 시작되었다. 그 때문에 신라가 남북조의 율령을 직접 수용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며, 수용했다하더라도 고구려나 백제를 통한 간접적인 일부 수용에 그쳤을 것이다. 그렇다면 초기에 유입된 秦漢의 유이민이나 한사군을 통한 법제가 중심이 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 점을 염두에 두고 秦漢대의 법령제정방식을 검토해보고 그 방식을 신라의 중성리비와 냉수리비 등 금석문과 비교해본 결과 유사한 방식으로 교가 발령되고, 법령이 제정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관등제의 경우는 독자적인 양상이 드러나고 있어 한 대의 법령제정방식을 활용했으나 내용은 독자적이었던 점이 확인된다. 도량형의 경우도 한 대의 것을 운영하고 있음이 확인되지만, 고구려척(尺)도 확인되었다. 봉평비를 통해 검토한 형벌체계의 경우도 한 대의 장형이라는 형식은 확인되고 있지만 남북조의 형벌 운영과는 다른 점이 확인됨에 따라 율령의 수용은 단순한 법제의 수용이 아니라 신라의 사정에 따라 필요한 내용을 수용하고 변용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법흥왕의 율령 반포의 의미는 당시의 율령을 법전화 하여 전국적으로 배부하였다는 것이다. 최근 출토된 목간자료 등을 통하여 확인하였는데 지방에 대한 문서행정체계가 확립되어있음을 볼 수 있었다. 당시 법전화된 율령은 ○○법이라는 명칭으로 분류되어 정리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법전화된 율령의 전국적인 배부와 행정체계의 확립은 신라가 전 영역에 대한 지배력을 확장하게 된 큰 전환기가 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영문초록

This article is an attempt to explore the legal system of Silla after the law codes promulgation in the reign of King Beopheung. It was difficult for Silla to interact with China directly due to its geographical isolation, so the only alternative left for Silla was indirect exchanges via Baekje and Koguryo. It was not until 521 that interaction with Southern Liang dynasty was possible. Against this backdrop, Silla was unlikely to receive the law codes from the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Even if possible, only a part of the law codes could be introduced through Baekje and Koguryo. In this context, the law codes brought by migrants from the Qin and Han dynasties or the Four Commanderies of Han seem to have become the heart of Silla’s legal system. By comparing the way of legislating in Qin and Han era with that reported in epigraphs of Jungseongri stone and naengsuri stone, it is indicated that there were something similar between them. However, as there appear to have been unique aspects in terms of officials ranking system, the specifies of Silla’s laws revealed their originality, even though based on Han’s way of legislating. Despite weights and measures originated from Han, Koguryo’s Cheok(尺) was also employed. The system of punishment illustrated in Bongpeung stone shows the presence of flogging. But since there were differences from the punishment of the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the law codes were not adopted in passive manner, but adjusted according to localized circumstances in Silla. The significance of the law codes promulgation in the reign of King Beopheung was to spread the codes nationally. Wooden Tablets discovered recently demonstrate that administrative paperwork was established at local level. The codified acts were sorted out and named like ○○ act at the time. The distribution of the codified acts and establishment of administrative system can be regarded as the crucial indication of a turning point when Silla extended its control all over the territory.

목차

Ⅰ. 머리말
Ⅱ. 신라 법제의 발전
Ⅲ. 법흥왕 율령반포의 의의
Ⅳ. 맺음말

구매하기 (4,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