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3세기 부여의 刑罰 운용과 王權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3세기 부여의 刑罰 운용과 王權
  • Royal Authority of Buyeo during the 3rd Century in Terms of Its Operation of Punishment
저자명
이승호
간행물명
동국사학KCI
권/호정보
2017년|62권 (통권62호)|pp.5-45 (41 pages)
발행정보
동국역사문화연구소|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0.76MB)
주제분야
교육학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본 논문은 『三國志』 東夷傳 夫餘條에 보이는 형벌 관련 기사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3세기 무렵 부여 왕권의 위상과 집권력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 것이다. 3세기 무렵 부여에서는 일상적으로 작동하는 형벌 체계가 존재하고 있었고, 이는 ‘官’으로 표현된 관청과 ‘牢獄’으로 상징되는 형벌기관을 중심으로 운용되었다. 또한 殷 正月에 진행된 祭天行事 迎鼓에서는 刑獄을 결단하는 한편, 囚徒를 풀어주는 국가적 사면이 이루어졌는데, 이를 통해 당시 부여 왕권이 형벌 권력을 장악하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殷 正月에 거행된 迎鼓는 부여의 시조 東明과 밀접한 연관 속에서 진행된 제천행사이다. 이때 부여왕은 天神의 혈손을 자임하며 祭天行事이자 새해를 맞이하는 新年儀禮의 주재자로 위치하였다. 즉 하늘의 권위를 빌려 刑獄을 판결하고 죄인을 사면하는 과정을 통해 왕실의 위상을 확인하였던 것으로, 이러한 바탕에는 형벌 체계의 정점에 위치하였던 부여 왕권의 집권력이 강고히 뒷받침되고 있었다. 이밖에 ①2~3세기 부여의 왕위계승 과정에서 적자 계승 원칙이 유지되었으며, ②3세기 후반 국가적 위기 속에서도 단절 없이 왕위계승이 이루어졌던 점, 그리고 ③2세기 전반 무렵부터 왕권의 주도 하에 後漢 조정과 직접 교섭이 이루어졌으며, ④2세기 말에는 요동의 公孫氏 세력과 혼인을 통한 세력 연대가 이루어졌던 점 등을 통해 당시 부여 왕권이 대내외적으로 대표성과 정통성을 확보하고 있었음을 살필 수 있었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records of punishment found in Buyeojo(夫餘條) in the Records of the Three Kingdoms (Samkukji, 三國志) and examine the status of Buyeo around the 3rd century. In the 3rd century, Buyeo had its punishment system operated usually. It was operated mainly by its governmental agency described as ‘Guan(官)’ and its punishment organ symbolized as the detention center(牢獄). Also, at Younggo performed in New Year in the Yīn dynasty, they made decisions about punishment, and also, a national amnesty was granted to release prisoners, too. This implies that at that time, Buyeo’s royal authority did occupy the power of punishment. Younggo carried out in New Year in the Yīn dynasty was a harvest ceremony held in close relation with King Dongmyeong, the progenitor of Buyeo. At that time, Buyeo’s king played roles as a host of that New Year’s ceremony and also harvest ceremony welcoming the new year boasting of his position as a descendant of the Heavenly Father. In other words, with the process of imposing punishments with the authority of the Heaven and granting an amnesty for offenders, he did make sure of his status from royal family. In the background of it, Buyeo king’s authority positioned at the top of the punishment system gave solid support. Aside from this, ① in the process of succession to the throne in the 2nd and 3rd-century Buyeo, the principle of primogeniture succession was maintained. ② In the late 3rd century, the state had national crisis but performed succession to the throne with no discontinuance. ③ From the early 2nd century, direct negotiation with the government of the Later Han dynasty was done with the initiation of royal authority. ④ At the end of the 2nd century, solidarity in power was realized through marriage with Gongsun’s Kingdom in Liaodong. This implies that at that time, Buyeo’s royal authority did secure its representability as well as legitimacy both within the country and overseas, too.

목차

I . 머리말
II . 『三國志』 東夷傳 夫餘條의 刑罰 기사 분석
III . 3세기 부여의 祭天과 왕권의 위상
IV . 맺음말

구매하기 (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