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다산 정약용의 忠恕論에 관한 재해석 - 수양론과의 정합성 탐구 -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다산 정약용의 忠恕論에 관한 재해석 - 수양론과의 정합성 탐구 -
  • Understanding on Tasan Jeong Yak-Yong’s ‘Theory of ZhongShu’(忠恕論): Focusing on Consistency with Theory of Self-cultivation
저자명
고승환
간행물명
철학논집KCI
권/호정보
2017년|49권 (통권49호)|pp.169-206 (38 pages)
발행정보
서강대학교 철학연구소|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25.85MB)
주제분야
인문학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본 논문은 다산 정약용의 忠恕論을 그의 수양론과 어떻게 정합적으로 이 해 가능한가를 궁구하였다. 기존 연구에서 다산이 주자의 충서론에 대해 가한 비판 의 초점이 충선서후에 있다는 점과 이러한 주자적 이해, 즉 충을 서의 선결조건으 로 이해하게 될 때 수양의 측면에서 사회적 관계보다는 자기 내면으로 침잠하게 되는, 도덕적 이기주의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이 지적되었다. 필자는 이러한 점이 타 당한 근거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되지만 주자와 다산의 충서론의 차이로 제시되기에 는 부족하다고 본다. 왜냐하면 주자 자신도 당시 불가의 수양론이 자기를 극복하는 공부, 즉 사욕을 극복하는 데에는 충분하지만, 사회적 관계를 끊고서 인륜을 저버 리고 자기 내면으로만 향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다산은 그의 경학에서 누차 내면의 천명, 즉 도심 없이는 한 터럭의 선도 이룰 수 없다고 말하 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인을 행하는 방법으로 제시된 恕라는 도덕 원칙에도 어떤 식으로든 이 내면의 양심에 주목하는 공부가 관련되어 있지 않는가 하는 것이 필 자의 문제의식이었다. 본 논문은 이러한 점에 착안하여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점들 을 주장하였다. 첫째, 恕, 즉 ‘기소불욕, 물시어인’은 타인에게 적용되는 추기급인推 己及人으로서의 도덕 원칙이 아니라 자기 자신을 수양하는 自修로 이해된다. 여기 서 ‘기소불욕’은 도심에 의해 주어지는 도덕적 명령이다. 둘째, 다산의 주자 수양론 비판의 초점은 주자의 미발 공부에 있다. 다산이 미발 개념을 희노애락 등의 미발 로 한정하고 심지사려 등의 이성적 사유 능력이 운용 가능하다고 재정의함에 따라 恕를 통한 자기 수양이 미발인 때에도 가능하게 되었다. 셋째, 다산의 도심은 내면 의 하늘의 명령[天命]이며 행위의 선함은 이 도심을 통해서야 이루어진다. 필자는 ‘기소불욕’, 즉 ‘바라지 마라’(혹은 ‘하지 마라’)라고 명령하는 내면의 소리가 인을 행하는 원리, 즉 恕에 포함되어 있다고 주장한다.

영문초록

My aim is to examine how we could consistently understand Tasan’s theory of Zhongshu(忠恕) with that of self-cultivation, especially “Daoxin”(道心) which, according to him, makes it possible to do moral action. First of all, Tasan said that shu(恕), “Never do unto others what you would not like”(其所 不欲, 勿施於人) is not a principle of obligation to others, but ourselves, namely for self-cultivation. In his view, our moral mind “Daoxin” commands us like ‘Never do unto others,’ when “rinxin”(人心) desires. Second, Tasan’s critique toward Zhuxi’s theory of Zhongshu(忠恕) is based on his theory of weifa(未發). Third, The moral mind of Tasan is the inner heavenly command, and the goodness of the act takes place through this moral mind. I argue that the inner voice that commands “do not desire” (or “do not”), is included in the principle of shu. Through the above, I tried to show that the concept of shu is presented as a principle of self-discipline through weifa(未發)·yifa(已發) and does not act independently from the inner voice of moral mind.

목차

I. 들어가는 말
II. 容恕와 推恕 : 주자에 대한 다산의 비판
III. 주자의 수양론에 대한 다산의 비판
IV. 다산 수양론과 恕의 관계: 내면의 소리[天命]는 恕와 어떤 상관을 갖는가?
V. 나오는 말: 다산의 수양론에서 恕가 가지는 의미
참고문헌

구매하기 (4,500)